post

한국 여행 가이드

무엇보다도 서울행 항공권을 산다고 해서 반드시 입국이 보장되는 것은 아닙니다. 일부 국가의 국민은 합법적으로 입국하기 위해 고국에 있는 한국 대사관에서 비자를 받아야 합니다. 입국 목적에 따라 적절한 비자가 발급됩니다. 요구 사항을 제출하고 법적 절차를 수행해야 합니다.

모든 한국인이 영어를 유창하게 구사할 수 있는 것은 아니라는 점을 여행자들은 출발 전에 명심해야 합니다. 드물게 그들 중 일부는 그 외국어로 말하는 것을 두려워하기도 합니다. 택시에는 무료 통역사가 있지만; 그리고 표지판에는 번역이 있습니다. 그래서 관광객들은 기본적인 표현도 배우는 시간을 가져야 합니다. “안녕하셔요”(안녕하세요) “감사함니다”(고마워요)와 같은 간단한 인사로 충분합니다. 많은 현지인들에게 외국인들이 그들의 현지 언어를 말하는 것을 듣는 것은 그들이 인정받고 있다는 느낌을 주기에 충분합니다. 따라서 언어를 배우면 여행자에게 플러스 포인트가 적립됩니다!

또 다른 사실은 사람들이 여행하기 전에 한국의 기상 조건을 업데이트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봄은 3월 또는 4월에서 5월 또는 6월 사이에 있습니다. 여름은 6월 또는 7월부터 8월까지입니다. 가을은 8월 또는 9월에서 11월 또는 12월입니다. 겨울은 11월/12월부터 2월/3월까지 이어집니다.

계절을 아는 것은  오피러브 사람들이 어떤 종류의 옷을 가져와야 하는지 알려 주기 때문에 중요합니다. 추운 계절은 말 그대로 춥습니다. 특히 열대 및 아열대 국가에 사는 사람들에게는 더욱 그렇습니다. 이 시간에 방문할 때는 더 두꺼운 옷, 코트, 재킷, 귀마개, 스카프를 가져오는 것이 좋습니다. 한국 호텔에는 일반적으로 객실에 히터가 설치되어 있어 매일 밤 편안하게 지낼 수 있습니다.

옷차림은 톤다운된 상태로 유지하는 것이 좋다. 노출 옷은 사원에서 착용해서는 안 됩니다. 이렇게 하면 사람들이 이 거룩한 목적지에 들어가는 것을 거부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많은 한국인들이 패션에 열광하지만 거리에서 노출되는 옷을 별로 좋아하지 않습니다. 항상 캐주얼하게 보이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 그러나 그 세련된 분위기를 분명하게 유지하십시오.

여행자가 한국에 가기 전에 염두에 두어야 할 사항을 요약한 것입니다. 이 멋진 나라로의 여행 모험은 준비가 되어 있다면 경험해 볼 가치가 있음을 기억하십시오.

특히 인터넷에서 한국행 항공권 프로모션이 풍성해지면서 점점 더 많은 사람들이 이 멋진 나라를 여행하기 위해 가방을 싸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 동아시아 국가에 충동적으로 오는 것이 잘못된 것은 아니지만, 이와 같이 복잡하지만 흥미진진한 국가로 여행할 때 준비하는 것이 여전히 중요하고 확실히 더 좋습니다.